Menu
모델
Menu
Porsche - 레이스 트랙부터 일상 생활까지.

레이스 트랙부터 일상 생활까지.

Christina Nielsen이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스포츠 투리스모와 함께하는 일상.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스포츠 투리스모는 포르쉐 스포츠카를 E-Performance라 부르는 이유를 보여줍니다. 500kW(680hp)의 시스템 출력은 파나메라의 역사상 최고 수준입니다. 전기 엔진과 배터리뿐만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정확히 말하자면 그게 이유이기도 합니다. 이 강력한 스포츠카가 북아메리카 최고의 레이싱 드라이버 중 한 명을 만족시킬 수 있겠습니까? 한 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스포츠카는 서킷과 가장 힘든 도전이 있는 곳 모두에서 대기하고 있습니다. 일상 생활에도 존재합니다.

[+]

도전 수락.

포르쉐가 제안한 특별한 주행 테스트를 듣고 Christina Nielsen은 열광했습니다. 하루 종일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스포츠 투리스모를 타고 두 번의 주행 테스트를 펼칩니다. 쥴랑스링겐 서킷에서 펼치는 스포티한 질주와 오르후스 도심 한복판에서의 여유 있는 우회로가 기다립니다. Nielsen은 26세로, 덴마크의 코펜하겐 출신으로 현재는 LA에서 살고 있으며, 포르쉐를 사랑합니다. 또한 이런 경험을 즐깁니다.

2015년부터 미국 최고의 스포츠카 레이싱 시리즈인 IMSA WeatherTech SportsCar Championship(IWSC)의 GTD 클래스에서 활약하고 있습니다. 데뷔 첫 해부터 곧바로 2위에 등극했습니다. 이후 두 시즌 동안 종합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북아메리카 대회의 최초의 여성이었습니다.

[+]

“저는 레이스를 하는 여성이 아니에요. 여성인 레이싱 드라이버죠."

목표는 여전히 야심찹니다. 장기적으로 포르쉐 전속 드라이버가 되고자 합니다. 이 역시 여성 최초입니다. 이미 목표를 향한 다음 단계를 달성했습니다. 포르쉐 셀렉티드 드라이버로서 이미 르망 24시간 대회 출전이라는 꿈을 이루었습니다. 그리고 6위라는 성적으로 데뷔전을 마쳤습니다. 필요한 인내심을 갖고 있습니다. Christina에게 있어 중요한 것은 짧은 성공이 아닌 장기적인 성공입니다. Christina가 여성이라는 사실이 차이가 있을까요? 오히려 그 반대입니다. Christina Nielsen은 드라이버는 실력으로만 평가를 받아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합니다. "제가 여성이라는 이유로 저를 평가하지 마세요."

뛰어난 성능.

서킷에서 중요한 것은 바로 사양입니다.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스포츠 투리스모가 자신감을 갖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성능 데이터에 있어 4+1 좌석, 4도어, 트렁크 적재 용량 425l의 이 로드 차량이 후방에 4.0리터 6기통 수평 대향 엔진이 장착된 Christina의 레이싱 모델을 능가합니다. 현재까지는 그렇습니다. 랩 타임에 최적화된 연소 엔진이 탑재된 911 GT3 R이 368kW(500hp)인 것에 비해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스포츠 투리스모는 4.0리터 8기통 바이 터보 엔진과 전기 엔진의 결합을 통해 도로 위에서 인상적인 500kW(680hp)의 출력을 자랑합니다. 시작도 하기 전에 파나메라의 압승인 셈입니다. 하지만 숫자와는 별개로 중요한 순간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스포츠 투리스모는 어떤 느낌을 줄 수 있겠습니까? 트랙 위에서? 곡선 주로에서? 최대 가속 시? 언제든 레이싱 드라이버가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어야 할 만큼 강력합니다.

Porsche - 레이스 트랙부터 일상 생활까지. Porsche - 레이스 트랙부터 일상 생활까지. Porsche - 레이스 트랙부터 일상 생활까지.

처음에는 쥴랑스링겐 서킷 위를 조심스럽게 움직였지만 이내 파나메라의 섀시에 자신감을 얻기 시작합니다. "스티어링 반응이 너무 빨라 놀랐어요. 이 정도로 큰 차가 이렇게나 민첩할 줄은 생각도 못했죠." 911 GT3 R과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스포츠 투리스모에게는 당연하게도 동일한 유전자가 있습니다. 스포츠카라는 유전자입니다. 차이가 있다면 핸들링입니다. 레이스카의 경우 실수의 대가가 혹독하지만 모델 차량의 경우 더욱 부드럽고 언제든 안심할 수 있습니다.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스포츠 투리스모에 진정한 모터스포츠 기술이 담겨있다니 믿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919 하이브리드로부터 영감을 얻은 하이브리드 컨셉의 레이스 카는 르망의 장거리 클래식에서 3번의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모든 포르쉐는 스포츠 카입니다. 도어만 4개일 뿐이죠."

Porsche - 레이스 트랙부터 일상 생활까지. Porsche - 레이스 트랙부터 일상 생활까지. Porsche - 레이스 트랙부터 일상 생활까지.

그렇다면 이것이 레이싱 드라이버를 위한 선택 사양입니까? 스포츠카 유전자에 있어서는 테스트는 성공입니다. 하지만 Christina는 이미 주말 동안 레이서로서 만족스러운 삶을 삽니다. 그러니 Christina의 개인 차량은 더 뛰어난 성능과 운전의 기쁨을 주어야 합니다. 편안함과 일상적인 사용을 무시할 수는 없습니다. 파나메라가 이 부분에서도 부족할 이유가 없다는 사실이 오르후스를 돌아다니면서 증명됩니다. 헬멧과 스포츠백은 트렁크에 싣고 출발합니다.

[+]
[+]

오르후스는 최근 급속도로 떠올랐습니다. 이 도시는 스칸디나비아의 창의적인 핫스팟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대학은 미래의 기업가들을 끌어당기고 유명한 덴마크 및 국제적인 기업들이 오르후스에 본사를 두고 있습니다. 인구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습니다. 도시의 항구는 덴마크에서 가장 큰 컨테이너 항구가 되었고, 전 세계의 거대 크루즈도 환영합니다. 도시 안에서도 변화를 목격할 수 있습니다. 작고 아늑하며 전통적인 스칸디나비아 스타일의 가옥은 명확한 스타일을 가진 새로운 스칸디나비아를 나타내는 현대 건축물과 조화를 이룹니다. 대비의 힘으로 성장하는 도시. 바로 파나메라와 같습니다.

파나메라는 소음와 조용함, 성능과 효율성을 결합합니다. Christina가 쥴랑스링겐에서 몰던 V8 파나메라는 이제 지방 도로를 자신감 있게 미끄러지듯 주행하고 덴마크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이자 대학 시절 절친의 고향인 도시로 향합니다. 전기 구동 모드인 E-파워 모드에서 조용한 전기 엔진과 배출을 동반하고 걱정 없이 하이브리드를 타고 도시를 누빕니다.

마음이 머무는 집.

오르후스에서 이런 종류의 차량은 오래 전부터 일상의 일부였습니다. 도시 전역에서 전기차를 위한 충전대를 볼 수 있습니다. 자율주행차 역시 더 이상 미래의 모습이 아닙니다. 최소한 주차장에서는 그렇습니다. 운전자가 주차열에 차를 세우고 내리면 나머지는 로봇이 지하에서 수행합니다. Christina는 덴마크 사람들이 발전에 개방적이라는 사실을 자랑스러워합니다. 이곳은 몽상가는 없지만, 예지력과 명확한 비전을 가진 스칸디나비아의 실용주의자들이 있습니다.

Porsche - 레이스 트랙부터 일상 생활까지. Porsche - 레이스 트랙부터 일상 생활까지. Porsche - 레이스 트랙부터 일상 생활까지.
[+]

배터리를 충전하는 데 있어 Christina에게 필요한 것은 많지 않습니다. 약간의 태양, 친구, 그리고 친구 어머니의 요리만 있으면 됩니다. 좋아하는 햇빛과 자신의 커리어를 위해 LA로 이주했습니다. 그리고 가족을 위해 늘 덴마크로 돌아옵니다. 집으로 가는 짧은 여행에도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스포츠 투리스모가 적절한 동반자일까요? Christina는 이 질문에 답할 필요도 없습니다. 대신 다시 한 번 액셀을 밟고 미소를 지으며 다음 약속을 위해 떠납니다.

"용기란 익숙한 영역을 벗어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첫 발을 내딛을 힘을 갖고 항상 높은 곳을 바라보는 것입니다. 포르쉐는 파나메라를 통해 이를 완벽하게 달성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