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sche 완벽한 웨이브에 연결 중.

완벽한 웨이브에 연결 중.

Connect
리딩 시간: 5 분
05.01.2019
완벽한 웨이브에 연결 중.
 

Ken Hake. Ken 씨는 전 세계 바다를 누볐습니다. 하지만 Ken Hake 씨는 그 모든 여정이 시작된 곳으로 돌아갈 생각에 행복합니다. 파도가 잔잔하게 부서지는 곳, 바로 질트 섬입니다. 때로는 몇 번쯤 길을 돌아가야만 고향에 당도하기도 합니다. 오늘은 Porsche Connect 앱이 도우미 역할을 합니다. 오늘 하루는 Ken 씨가 아끼는 911을 잠시 뒤로하고 포르쉐 카이엔 터보에 Ken 씨의 서핑 보드를 실었습니다.

여정의 첫자락. Ken 씨의 아버지가 차고에서 포르쉐 911을 빼자 Ken 씨가 서핑 보드 25개 중 몇 개를 카이엔에 싣습니다. 이 차량은 일반적인 포르쉐 911이 아닙니다. 공장도 파워 키트가 장착된 964 터보 3.3 차량으로 한정판 200대 중 한 대입니다.

이제 자칭 ‘토박이 섬사람’ Ken 씨는 포르쉐 911 카레라 3.2와 24시간 동안 이별해야 합니다. 대신 Ken 씨에게는 카이엔, 그리고 미션이 있습니다. 오늘 Ken 씨는 Porsche Connect의 기능을 테스트할 예정입니다. Ken 씨는 이미 충실한 예습을 통해 Porsche Connect 앱으로 오늘의 경로를 계획했습니다. 경유지는 모든 서퍼가 궁극적으로 꿈꾸는 목표, 바로 완벽한 파도입니다.

“스마트폰에서 차량의 Connect 시스템으로 매끄럽게 전환할 수 있다는 점과 이 시스템 덕분에 목적지까지 쉽게 이동할 수 있다는 점이 놀랍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 아버지는 길을 찾는 데 종이 지도를 쓰셨죠. 다행히도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어요. 소파에 앉아 스마트폰으로 새로운 경로를 구상할 수 있다는 것이 굉장합니다. 그러고 나면 이제 차를 타고 떠나기만 하면 되죠." Ken 씨(39세)가 스마트폰 화면을 쳐다보며 말합니다.

퍼스트 마일/라스트 마일 내비게이션은 포르쉐의 앱 기반 서비스로서, 차를 탈 때부터 차를 주행하는 동안, 그리고 주차 후 목적지로 향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원활한 내비게이션 기능을 자랑합니다. “이 앱은 놀라울 정도로 훌륭하게 통합되어 있습니다. 스마트폰에서 차량의 Connect 시스템으로 매끄럽게 전환할 수 있다는 점과 이 시스템 덕분에 목적지까지 쉽게 이동할 수 있다는 점이 놀랍습니다.” Ken 씨가 말합니다. 오늘 Ken 씨는 Porsche Connect를 이용해 아직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서핑 지점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Ken 씨는 스마트폰에서도 그대로 이용 가능한 내비게이션 기능을 통해 마지막 몇 킬로미터가 아니라 도착 지점 직전까지 안내를 받습니다. 하지만 물가에 다다른 이후의 길은 Ken 씨의 몫입니다.

“저는 포르쉐 브랜드를 굉장히 좋아합니다. 제게 포르쉐는 사회적 지위를 나타내는 상징이라기보다는 열정 그 자체입니다.”

질트는 약 70년 전 독일의 서핑 문화가 탄생한 곳입니다. Ken 씨는 걸음마를 한 지 얼마 안 되어 스케이트 보드와 서핑을 배웠습니다. 그리고 독일 서핑 챔피언 자리에 올랐고 국가대표가 되었습니다. Ken 씨는 18세에 미국의 샌디에이고로 이주해서 스케이트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비즈니스와 마케팅을 공부했습니다. 2010년에는 좋은 조건으로 스카우트 제안을 받아 고향 근처인 함부르크로 이사하여 아내 및 딸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현재는 본인의 브랜드인 Marine Machine을 운영하며 패션계에서 에이전트로 활약 중입니다.

Ken 씨는 서핑과 스케이트 보드 외에도 공냉식 포르쉐 차량을 굉장히 좋아합니다. 이러한 열정으로 Ken 씨는 친구 Angelo Schmitt 씨와 힘을 합쳐 2018년 질트 섬에서 최초의 Petro-Surf 축제를 열었습니다. “멋진 모터사이클 축제와 서핑 축제는 세계 곳곳에 많지만 공냉식 포르쉐 차량과 서퍼가 한자리에 모이는 이벤트는 없습니다. 포르쉐라는 브랜드와 공냉식 포르쉐 모델을 사랑하는 이들이 정말 많습니다. 특별한 모임을 열기에 제격인 시점이었죠." Ken 씨의 말입니다. “911은 저에게 자유를 주었습니다. 911을 주행하는 것이 정말 즐겁습니다. 저의 기계 형제 같다고나 할까요.” 휘발유(Petrol), 복고(Retro), 서핑(Surf)의 조합어인 Petro-Surf는 두 가지 열정적인 문화가 만난 결과물이자 삶의 태도를 담은 표현이라는 것이 Ken 씨의 생각입니다. Ken 씨는 이미 2019년 7월 두 번째 Petro-Surf 축제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여기에 설명된 제안은 2019 연식 Cayenne Turbo에 해당하며, 독일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음을 알려 줍니다.